行星 S-4266



2009-02-24
http://gamm.kr/254 영화

81회 아카데미 남우조연상을, 자랑스럽게도, 다크나이트의 조커를 열연해주신 히스레저씨가 수상하였군요. 몰랐는데, 아카데미 사후 수상은 히스레저씨가 두번째라고 합니다. 골든글로브에 이어, 2관왕 해주시는군요. 좋은 소식인데도, 슬픕니다이모티콘

 

인라인이미지

 

뭐, 다크나이트 덕분에 히스레저씨를 알게 된 사람들도 많고- 사실 난 이번 배트맨(크리스찬 베일씨)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에 별 생각없었지만, 히스레저씨가 나온다는 말에 보러가야겠군- 하고 생각했었구요(ㅋ) 개인적으론 꽤 기대를 하고 있던 배우였기 때문에, 이렇게 일찍 세상을 떠나신 게 정말 아직도 못믿길 지경입니다. 국내 배우도 아니고, 해외 배우라서 그런지 더더욱 실감이 안남(...) 게다가 요번에 또 뭔가 하나 개봉하더군요. 국내만 늦게 하는 건지, 외국에서도 늦게 개봉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다크나이트의 조커는- 사실 우리 토니사장님은 아이언맨보다 배트맨의 수익이 더 높아서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만(ㅋ) 따지고보면 그 수익은 배트맨이 벌어들인 게 아니라 조커님이 벌어들이신 것이기 때문에- 정말 이것은 각본의 문제인가, 연출의 문제인가, 의도적인가- 어째서 주인공은 배트맨인데, 어째서 주인공이 조커 같지요(...) 난 정말 이번 배트맨 마음에 안들긔(...) 배트맨 좀 바꿔줘이모티콘

 

인라인이미지

 

국내에서는 브로크백 마운틴 때문에 많이 알려졌을 듯- 뭐, 개인적으론 상위에 랭크되는 영화는 아닙니다만. 본지도 오래되서- 그냥 이미지만 기억에 남아있네요. 히스레저씨 영화 중에 가장 좋아하는 영화는 따로 있습니다.

 

인라인이미지

 

아임낫데어. 이건 개봉관에서 보질 못해서, 요전에 보다 말았지요. 히스레저씨가 나온대서 보려고 하곤 있는데- 글쎄, 별로 취향에 맞지 않는 진행이라- 아마 초반엔 크리스찬 베일씨의 밥딜런이 나오는 걸로 기억합니다만? (ㅋ) 아, 베일씨, 이퀄리브리엄에서 눈여겨 보긴 했었는데, 왠지 이 사람은 선택하는 작품은 다 괜찮은 것 같긴 한데, 어째서 배우 자체가 보면 볼수록 정이 안생기지(...) 미안, 내 의지는 아냐(...) 보고는 싶은데 손이 안가는, 애매한 기분이랄까(...) 어쨌거나, 아임낫데어도 벼르곤 있습니다. 히스레저씨도 그렇지만, 케이트블랑쉐와 벤위쇼도 궁금해서-

 

인라인이미지

 

역시 개봉관에서 보질 못해서 아직껏 못보고 있는, 그치만 굉장히 보고 싶은, 캔디. 이거 아마 국내엔 뒤늦게 개봉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만- 개봉한다 말은 나오고 아마 몇번 개봉일이 미뤄졌던 것 같은데- 그러다가 딱 못챙기고 간판 내려갔던 듯(...) 꽤 보고 싶긴 한데, 별로 '캔디'스럽지 않을 게 뻔하기 때문에- 어쩐지 무의식중에 피하고 있는지도(...)

 

인라인이미지

 

그림형제. 사실 난 이거 개봉할 때 히스레저씨 나오는 줄 몰랐긔(...) 맷데이먼이 주인공이래서 완전히 제껴버린 영화(ㅋ) 난 맷데이먼도 왜 정이 안생길까(ㅋ) 뭐, 본시리즈는 재미있게 보았습니다만, 사실 나 본아이덴티티는 그닥 별로 신경안썼었지요. 난 맷데이먼 별로라니까- 슈프림(ㅋ)에 얼티메이텀까지 어쨌거나 다 찍어주셨으니 그냥 보는거지- 그렇다고 맷데이먼에 대한 애정도가 상승하는 것도 아니고- (...) 왠지 오션스의 그 어리버리한 이미지가 내 뇌 속에 완전히 각인된 것 같아요. 사실 제이슨본도 맷데이먼이라는 배우를 의식하지 않고 봐야 제이슨본으로 보이지- 그래서 아이덴티티 처음 볼 땐 영 몰입이 안됐는데, 얼티메이텀 개봉 전에 아이덴티티와 슈프림을 연달아 복습할 땐 그나마 좀 낫더군요. 제이슨본이라는 캐릭터가 이미 머리 속에 들어와 있으니까. 그래서 얼티메이텀은 요행히 즐겁게 볼 수 있었습니다(ㅋ)

 

-랄까, 왜 히스레저씨 이야기는 않고 나오는 영화마다 딴 사람 이야기만-_-;;; 뭐, 어쨌거나, 나-중에 히스레저씨'도' 나온다, 라는 걸 알게 되서 겨우 챙겨본 그림형제. 모니카 벨루치 여사님도 나오시더군요. 그냥 그럭저럭으로 봤던 듯. 지금 이 포스트에 있는 영화 중에 다크나이트와 아직 덜본 아임낫데어, 아직 안본 캔디를 제외하고 히스레저씨 작품 중에 가장 마지막에 본 게 이 그림형제. 보면서 에- 역시 다양하게 해주시네- 라고 생각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인라인이미지

 

이거- 히스레저씨 작품으로 알고 본 건, 이 카사노바가 두번째 아니면 세번째인 듯. 브로크백 마운틴이랑 이거랑 어느 걸 먼저 봤는지 모르겠군요. 브로크백을 먼저 봤나- 네이버 영화를 보니 카사노바와 브로크백이 거의 동시에 개봉했는데, 사실 카사노바는 극장에서 보질 않았기 때문에- 아닌가, 극장에서 봤었나(...) 뭐, 어쨌든. 브로크백이랑 비슷하게 봤다 치고(ㅋ) 브로크백은 사실 플롯이 그렇고 히스레저씨가 주연이라는 걸 알았을 때도 별 걱정 안했었지요. 되려 기대했었고- 꽤 잘해주실 것 같았거든요. 난 히스레저씨를 편애하니까(ㅋ) 그치만 이 카사노바는 정말 걱정했고(ㅋ) 정말 왠지 안어울릴 것 같았음. 아니, 또 그 나름의 카사노바를 만드실 것 같다는 생각은 드는데- 그래도 그게- (ㅋ) 뭐, 기억에 별로 나쁘진 않았다- 라는 것 같지만(...) 이게 할인품 DVD가 있길래 지난주에 주문해서 오늘 받아왔습니다. 조만간 한번 복습해줘야 할 듯(ㅋ)

 

아, 카사노바에는 우리 아이언스님께서 무려 개그캐릭터로 등장해주시죠(ㅋ) 아이언스님이 또 이런 시대물(이랄까)에 참 어울리시기 때문에 내심 두근두근하면서 기대했었는데, 초등장 때 완전 뿜었구요(ㅋ) 아, 역시 아이언스님(ㅋ)

 

인라인이미지

 

자- 개인적으로 히스레저씨 작품 중에 최고로 치는 작품은, 다크나이트가 아니라, 이겁니다. '기사 윌리엄'. 히스레저씨 작품으로는 이걸 가장 처음 봤고- 물론 이게 데뷔작은 아니지만, 거의 메이저 초기 무렵에 찍은 거라- 정말 작품도, 배우들도 모두 마음에 들어서 엄청나게 편애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보기도 엄청 많이 봤고(ㅋ) DVD로도 있고- 아마 선샤인이라던지, 아이언맨이라던지, 이런 급버닝 영화를 제외하고 일부러 다시 찾아본 영화 중에 가장 많이 봤을지도 모름(ㅋ) (선샤인이나 아이언맨 등 최근의 급버닝 작품들은 대부분 극장에서 보고 온 후에 캠버전부터 버닝하면서 아예 잘 때도 켜두고 잔다던지- 그런 경우가 많아서 본 횟수를 따질 수가 없음(ㅋ))

 

영화는 영상 매체- 그래서 영화 자체의 영상미와 배우가 내게는 꽤나 중요한 요소입니다만. 사실 난 이거 보기 직전까지 제목도 별로 마음에 안들었고, 포스터도 별로 마음에 안들었고, 그래서 저 사람이 주인공이라는 것도 별로 마음에 안들었고- 아니, 마음에 안든다기 보다는 별 관심이 없다고 해야 맞겠지. 이게 2001년작이니까- 어디보자, 부산집에서 비디오로 먼저 봤을려나? 그랬을 것 같네요. 어차피 비디오는 신작 나오면 기피 장르를 빼곤 거의 다 빌려봤었으니- (ㅋ)

 

인라인이미지

 

최초엔 정말 별 관심도 없이, 무작정 보기 시작한 영화였는데, 사실 도입에서부터 눈길을 끕니다. 거의 퓨전물이기 때문에- 마상창시합의 실제 배경 음악으로 퀸의 'We Will Rock You'가 나오질 않나- 첫인상은 신난다~ 정도? 한 초중반까지는 정말 별로 배우들에게는 관심이 없었지요(ㅋ) 그러다가 초서역의 폴베타니씨 합류하고- 미모의 조슬린아가씨가 합류하면서, 스토리가 계속 진행되는데-

 

그게 참 묘하단 말씀. 이 히스레저씨가 맡은 캐릭터가 굉장히 살아나더라는 말이죠. 주인공이니까 당연히 그렇겠지만, 그뿐이라기보다는 캐릭터를 연기하는 배우 자체도 굉장히 살아나더라는 말이죠. 기사 윌리엄에서 초서-폴베타니 라인을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만, 워낙에 튀는 조연이기 때문에(ㅋ) 어쩔 수 없고, 잘 알지도 못하는 배우- 주연급 영화 필모는 거의 없는 배우- 인데도 불구하고 정말 '윌리엄'을 보여준 '히스레저'라는 배우에게 정말 관심이 생겼달까- 79년생에 2001년작. 20대 초반에 불구한데도- 와, 이 사람, 정말 좋은 영화를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랄까. '기사 윌리엄'이라는 영화는 그닥 대작도 아니고, 윌리엄이라는 배역도 그리 다른 영화에 비해 특별하거나 눈에 띄는 캐릭터도 아니고, 그런데도 영화를 다 보고 나선, "와- 저 사람 누구지?"라고 찾아볼 수 있게 만드는 힘이 느껴졌달까-

 

그래서 난 더 안타깝습니다. 다크나이트의 조커가 히스레저씨의 최고의 캐릭터가 아닐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기사 윌리엄'으로부터 아직 10년도 채 지나지 못했는데, 더이상 히스레저씨의 발전해나가는, 새로운 모습들을 볼 수 없게 되었기 때문에- 정말 내가 편애하는 다른 배우들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다해도 이만큼의 충격을 주진 못할 듯 싶어요. 내가 편애하는 다른 배우들은 주로, 딱 보면 알겠지만, 보기에좋으시더라- 정도의 배우들이 대부분이니까(ㅋ) 아니, 뭐, 그분들이 연기를 못한다거나 하는 건 아니고(...) 하지만 히스레저씨는 정말 영화계의 큰 손실 같달까- 20대의 10년을 보내면서 다크나이트의 조커까지 왔는데, 30대의, 40대의, 50대의 그를 상상해보세요. 어디까지 갔을지- 도무지 상상도 되지 않아- 물론 사람 일이란 게 뜻한대로 다 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충분히 가능성이 보이잖아요. 정말 그걸 볼 수가 없어서, 그리고 그가 그렇게 될 수 없어서, 정말 안타까운 거에요.

 

난 '기사 윌리엄'이라는 타이틀도 꽤 좋아합니다(ㅋ) 영어 원제보다 한글 제목이 더 좋은 것 같아요. 영어 원제는 'A Knight's Tale'로, '기사 이야기' 정도 될려나(ㅋ) 뭐,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사람들이 들었을 때 느끼는 어감은 잘 모르겠지만, 나로선 별로- 포스터도 좋아합니다(ㅋ) 기사 윌리엄에 나오는 캐릭터들도 다 좋아하지요. 윌리엄 측근들 말고도, 상대 악역도, 그 악역의 측근도(ㅋ), 분위기 조성용 왕자님도, 다 좋아합니다. (물론 베스트는 역시 초서. "God, I'm Genius!" 이 대사가 최고임(ㅋ)) 술집에서 갤더랜드 노래를 부르던 장면도 좋아하고, 무도회 장면도 좋아하고, 마지막의 마창시합도 좋아하고- 허름한 모습의 윌리엄도 좋아하고, 윌리엄을 연기해주신 히스레저씨도 좋아요. 음, 뭔가 문득 히스레저씨여서 다행이다- 라는 기분이 드는-

 

아- 아아아- 참 착잡하네요이모티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