行星 S-4266



2012-05-15
http://gamm.kr/1182 영화

인라인이미지

 

사실 이젠 팀버튼 감독님도 조니뎁도 너무 식상(...)해서 이건 그냥 정말 대충 넘겼는데(조니뎁 말고 누가 나오는지도 몰랐다(ㅎ)), 에바 그린 언니가 무려 "제대로 된" "마녀"로 나온다기에 냉큼 보러 갔습니다. 에바 언니만 믿고 갔는데, 워헐- 조니뎁 말고 조연 배우분들 짱짱해서 좀 놀랐긔. 그래도 뭐 여전히 식상한 건 식상한 거지만(ㅎ)

 

인라인이미지

 

우리나라 포스터 캐치프레이즈는 "바람둥이 조니뎁". 왜어째서도대체뭣때문에-랄까 초반엔 그-그랬나? 그래도 캐릭터 포스터 전체를 "바람둥이 조니뎁"으로 나열하다니 좀 너무한 거 같-지 않은 것인가! (ㅎ)

 

됐고. 조니뎁 연기는 그냥 거기서 거기고(...) 아 진짜 이분 필모 초기 때는 정말 신선하고 좋았는데, 계속 비슷비슷한 캐릭터로만 필모가 쌓이니까 정말 이미지 소비가 너무 심한 것 같달까. 역시 팀버튼 감독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모자장수도 그 이전부터 너무 과하게 소비해온 이미지에다 다를 게 없어서 좀 별로였는데("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역시 조니뎁이 아니라 체셔 고양이를 보러 갔었지(ㅎ)), 이번에도 예상하긴 했지만 너무 예상을 벗어나지 않아서 많이 별로였습니다. 에바 언니가 "제대로 된" "마녀"로 나온다는 내용을 본 모 포스트에서 조니뎁 캐릭터에 대해 딱 한줄 읽었지만(요약하면 "허당 뱀파이어" 정도의 내용이었다) 그냥 그대로 딱 예상된 캐릭터 그대로 나와서 정말이지(...)

 

미셸파이퍼님은 좀 기대했지만 전체적인 스토리나 연출 자체에서 캐릭터가 부각되기가 좀 그랬고, 헬레나님은 그냥 비주얼부터가 너무 평이하게 나오셔서(...) 물론 2편이 제작된다면 얘기는 달라질지도 모르지만(ㅎ)

 

그냥 팀버튼 감독님 여태 애니메이션에서 자신의 상상의 나래를 펼쳐대던 것을 실사로 옮긴 영화. 딱히 더도덜도 할 거 없는 거 같음. 그냥 이분은 갈수록 나랑 코드가 안맞아가서 말입니다이모티콘

 

인라인이미지

 

어쨌거나. 목표였던 에바 언니는 완전 최고! 존나 팀버튼 감독님 이 언니한테 제대로 공들였어- "카멜롯"에서도 멀린이고 아더왕이고 원탁의 기사고 간에 죄다 발라버릴 듯한 포스를 내뿜는 모르간 역으로 익히 보았습니다만, 한층 더 "마녀"스러워졌달까. 초반 과거 장면에서도 예사롭지 않지만 1970년대로 넘어오면서부터는 그야말로 캐릭터가 확 살아움직이는터라.

 

인라인이미지

 

뭐 사실 조니뎁이 아니면 이딴 팀버튼식 영화에서 저 언니랑 제대로 투톱 낼 수 있는 남자 배우가 몇이나 있을까 싶은 생각도 들긴 하지만(ㅎ) 그냥 이 영화 하나만 놓고 보면 나쁘진 않을지도 모르지만, 그냥 계속 쭉 이어져오는 필모 자체가 그냥 보기가 지치네요.

 

인라인이미지

 

이 언니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더 캐릭터가 더 살아나서 정말 이 언니 아니었으면 돈아깝다고 생각할 뻔-했겠지(ㅎ) 어차피 애초에 제끼려고 했던 영화였으니깐(ㄲ) 에바 언니만 보면 된다-면 절대 강추! 이모티콘

 

이제 알았는데 70년대 TV 시리즈가 원작인가 보네요. 그래서 현대 배경도 70년대였던 것일까나. 뭐 아마 아는 사람들이 보면 깨알같을 듯한 장면들이나 소품들도 꽤 되어보였습니다-만 나로선 알아볼 수 없었으니까 패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