行星 S-4266



2011-09-23
http://gamm.kr/1010 Puncture, 크리스 에반스

"Puncture"가 오늘 미쿡에서 제한 상영이 개시됩니다. 그 때문인지 프레스 리뷰나 에반스씨 인터뷰 기사가 꽤 쏟아져나왔는데, Puncture 프리미어 기사 때는 어벤저스 이야기가 더 많더니 이제서야 제대로 좀 디테일한 기사들도 있네요. 지난주까지는 대개 그냥 본 얘기 또 보고 정도였는데(ㅎ)

 

특히 에반스씨가 자기가 맡은 캐릭터인 마이크 와이스(Mike Weiss)에 대해 말하는 내용이 많아서 좋았어요. 실화 베이스의 영화이긴 하지만, 다른 매체가 원작인 것은 아니고, 오늘 알았는데 마이크 와이스는 1999년에 약물 과용으로 결국 사망했다는 듯(...) 뭐 어쨌거나 에반스씨가 실제 인물인 마이크 와이스나 자신이 맡은 캐릭터로서의 마이크 와이스를 말하는 내용을 보고 있자니, 역시 더더더더 보고 싶어지고. 확실히 스크립트 보자마자 굉장히 혹 했을 듯한 캐릭터라는 게 확 느껴져서 말이에요.

 

 

별로 캐릭터에 대한 디테일한 이야기 없이 관련 기사들이나 클립, 트레일러 등을 보았을 땐 사실 트레일러에서 들을 수 있는 저 대사 "At least I have the courage to lose for what's right!"가 마이크가 소송을 진행하면서 마음이 바뀌게(랄까) 된 정도일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꼭 전부 그런 건 아닌가 봅니다. (트레일러 1분 18초 즈음부터 나오는 대사 프레이즈에요! 정말 난 에반스씨 대사 치는 거 너무 마음에 들지(ㅎ)) 물론 막 절대 참을 수 없어 내가 세상을 바꾸겠어 그런 올곧은 타입의 사람은 아니긴 한 것 같지만, 그렇다고 영화의 배경이 되는 이 소송 이전에도 "이기는" 케이스만 맡는다거나 굉장히 이익만 챙긴다거나 하는 류의 사람도 아닌 것 같고. 뭐랄까, 굉장히 자신의 능력 자체를 믿고 제대로 활용할 줄 알고, 그래서 거기서 부가적으로 계산된 이익까지도 챙겨낼 줄 아는 사람 같달까. 약물 과용으로 죽지 않고 정말 약 끊고 계속 활동했다면 대단한 사람이 되어 있을 것 같은 정도. 뭐 난 에반스씨 인터뷰에서 말하는 내용만 보고 느낀 것이긴 하지만.

 

Mike has no personality aside from doing lots of drugs and being pretty good at law. He’s not running from anything, he’s not hiding from anything, and most surprising, the drugs don’t seem to be ruining his life too much. Mike is doing coke by day, heroin by night, and aside from the occasional nosebleed and tardiness, he’s doing just fine. If the real Mike Weiss hadn’t died from a drug overdose, you could remove that entire aspect from the character and the story would still work.

 

위에 인용한 단락의 원문은 이쪽. 썩 좋은 평의 리뷰인 건 아니지만(ㅎ) 실화 베이스건 뭐건 비슷한 구도의 법정 영화는 이제까지 굉장히 많았었으니까요. 인용한 단락의 바로 앞단락에서 언급되는 존그리샴 원작의 1997년 영화인 "레인메이커(The Rainmaker)"도 그렇고, 저 유명한 "에린 브로코비치"도 있지 않나. 별로 난 영화 자체를 기대하기보담은 에반스씨의 캐릭터 자체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에린 브로코비치"나 "레인메이커"의 주인공들하고는 다른 케이스이기도 하고. 다른 기사를 보면, 실제 소송이 진행되는 건 영화 후반에 가서야 겨우 진행될 뿐이고, 그전까지는 거의 "마이크 와이스"라는 캐릭터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 같기도 하구요. 감독 인터뷰는 거의 읽질 않아서(ㅎ) 이 감독 형제가 대체 왜 이 마이크 와이스라는 사람에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뭐, 어쨌거나. 다른 기사에서 에반스씨가 언급한 내용들만 조금 모아둠.

 

"It's the type of script I love. That's why you do the superhero movies - to be afforded the opportunity to do smaller passion projects."

 

"To be completely honest, it's a tricky subject. I don't know that he was a pioneer for good and a crusader, constantly fighting for what's right. He was a little self-absorbed. This case offered the possibility of fame at a time in his life when he was in a rut. It was his shot at redemption."

 

"(결국 마이크 와이스가 1999년 약물 과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No, I couldn't judge him at all, that was crucial. There's absolutely so many layers to this guy. And I hope we showed them all. There were a lot of redeeming qualities in his life."

 

Immediately after reading the script, Evans began "trying to create this character in my head before I finished the story."

 

위 기사의 전문은 이쪽. 정말 난 에반스씨가 이런 인터뷰를 하는 놈인 줄 몰랐다(ㄲ) 물론 캡틴 이전에도 좋아하는 배우이긴 했지만, 내심 긴가민가 하면서 기대하는 배우이긴 했지만, 캡틴 덕분에 이런 점도 알게 되고 좋으네요(ㄲ) 자 마블에 10년 노예 계약 맺었으니 그동안 이런 거 좀 자주 찍어줘이모티콘

 

마이크 와이스라는 실제 인물과 그 캐릭터에 대해

In acting classes, most professors will tell you that you have to like and understand the character you‘re playing. Evans admits he believed in the latter, but not the former. "It sounds so horrible, because you don’t want to speak of the dead," Evans says, clearly choosing his words carefully. "But I don’t think he was a great person. He was bright, he was a genius. His friends and family, they all agreed that he was the most brilliant man they knew."

 

Evans’ tone darkens. "But he was wildly selfish," he says. "He was too smart for his own good. There’s an isolation to that sort of genius. But he was so charismatic, so likable, so charming. Everyone I talked to, they didn’t like him, but they didn’t want to cut him out of their lives. So it was fun to toe the line, to find the balance with this guy, who is kinda…vile! He has a lot of shitty qualities. If I didn’t make him likable, then I fucked up. But you kinda have to make him likable, and you have to make him the kinda guy you want to strangle."

 

마이크 와이스의 지인들과의 인터뷰에 대해

Naturally, it was difficult to compare that perspective with the need to do justice to Weiss by his family and loved ones. Speaking of researching Weiss, Evans emphasized, "It was really fucking intimidating. You’re sitting there, talking to his dad, and thinking man. I hope these people know I’m trying to do the best I can. But I’m not playing JFK, I’m not playing someone who I can watch on film and match the posture, and cadence, and tone. But people would just tell me stories. Half of your brain is dedicated to taking notes and trying to develop the character, and the other half of your brain is thinking, 'Oh my God, these people are going to hate what I do.' If he had a certain way of walking, I don’t know that. If he had a phrase he liked to say, I don’t know that. It was intimidating, it plays with your mind."

 

마이크 와이스의 실제 의상 스타일에 대해

When Evans asked Weiss‘ friends and family about his wardrobe, he was surprised to learn the truth. "Everyone said it was outrageous. He thought he was fashion forward, and he was ahead of the curve. The first time I went to wardrobe and tried on the clothes, I was like, I feel like fuckin’ Patch Adams! We had to tone it down a little bit based on what this guy’s friends’ said he wore. I looked at his clothes and was like, ‘What is this shit?’ This guy was a lunatic! What kind of guy comes to work every day looking like Lady Gaga?"

 

앞에 인용한 기사와 비슷한 부분이 많지만, 좀더 에반스씨 인용이 디테일한 기사. 전문은 이쪽. 난 정말 실제 마이크 와이스라는 인물이 어쨌거나 간에, 에반스씨가 연기하는 "마이크 와이스"라는 캐릭터 자체가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처음 본 이후로 클립, 기사, 리뷰, 이런 인터뷰를 볼 때마다 정말로 더더더더 기대될 뿐이겠지. 정말 캐릭터만으로 보면 "런던"의 시드쯤은 가뿐히 능가해버릴 것 같다(ㅎ) 에반스씨 출연 영화로는 "선샤인"을 가장 베스트로 꼽고 있긴 하지만, 캐릭터로는 "선샤인"의 메이스보다는 "런던"의 시드쪽을 좀더 꼽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머리통은 시드가 제일 이쁠 뿐이모티콘 (갑자기 또 왜 머리통(ㄲ))

 

아 신작이 두개나 개봉하는데 왜 하나도 보질 못하늬이모티콘